후원하기

HOME 후원하기 후원자 이야기
-

후원자 이야기

[새직원 인터뷰] "멘티가 이름을 처음 불러주었을 때, 그 때가 기억이 나요." - 정진아

관리자 │ 2016-04-12

5.jpg

HIT

1050



아름다운배움 멘토링을 만나다.

Q. 아름다운배움과 인연이 깊으시잖아요, 깊은 인연에 대해 소개해주세요.

A. 제가 처음 아름다운배움을 알게 된 것은 2011년, 대학교 마지막 학기를 다닐 때였어요. 그 때 친구가 봉사활동할 곳이 없냐고 물어봤더니 두드림 멘토링을 추천해주더라고요. 그 때 마침 나키우리(현, 어울림 멘토링) 3기를 모집하고 있는 거예요. 학기 중에 봉사활동을 하면 좋겠다 싶어서 나키우리 3기, 4기, 6기, 그 이후 SBS 기적의 카페까지……. 그렇게 인연이 깊어진 것 같아요.


Q. 나키우리 멘토링(현, 어울림 멘토링)은 같은 프로그램이었는데, 다시 참여하게 된 이유가 있으신가요? 

A. 프로그램이 기본 틀은 같았는데, 멘토 교육도 내용이 같긴 했지만, 활동을 하면서 아이들을 좋아하고, 가르치고 같이 활동을 하는 거잖아요. 넓은 의미의 교육에 대해 다시 생각을 해보게 되고, 아이들이 활동을 즐거워하고 마음을 열고 저에게 다가오는 모습이 감동적이고 뿌듯함이 있어서, 계속 참여하게 된 거 같아요.  


Q. 아이들과 함께 하는 감동이 있었다. 혹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으세요?

A. 나키우리도 그렇지만, 처음에는 멘티들과 굉장히 어색해요. 그런데 정말 놀랍게도, 한 주 한 주 진행될 때마다 아이들이 다가오는 그런 게, 되게 기억에 많이 남아요. 수연(가명)이라는 아이가 있었어요. 그 아이가 멘토링 올 때마다 항상 모자를 푹 눌러쓰고 눈도 안 마주치고 말도 안 하는 아이였는데, 먼저 말을 걸거나 하는 일도 전혀 없었고요. 굉장히 가까이서 말을 걸어야 대답을 해줄 정도였는데, 언젠가부터 장난을 치기도 하고 모자를 벗고 오기도 하는 거예요. 그런 걸 보면서 아이의 성격을 좀 더 긍정적이고 밝게 변화시킬 수 있다는 게 감동적이었어요.

나키우리 3기 때 기억도 나네요. 학교 생활에 좀 적응하기 어려워하는 아이들과 함께 했었는데, 그 아이들 중에 피아노를 잘 치는 남자 아이가 있었어요. 피아노를 칠 때 옆에 가서 박수도 치고 그랬는데. 그 날 이후로 아이가 제 명찰을 유심히 보면서 ‘진아쌤, 정진아쌤’ 하고 먼저 다가오더라고요. 아이들의 변화가 뭔가, 항상 마음을 움직였던 것 같아요. 


Q. 아름다운배움 멘토링의 특징이 멘토-멘티의 동반 성장이잖아요. 그런 걸 느껴보신 경우가 있나요? 

A. 좀 더 넓은 의미의 교육이 뭔가 새로 생각하게 만들었던 것 같아요. 멘토링 활동들을 하면서. 그리고 기적의 카페 멘토링 활동을 하면서, 부모가 될 것인가, 학부모가 될 것인가, 좀 더 고민을 하게 해주고 내가 미래에 아이들의 부모가 되었을 때, 정말 바른 부모로서의 역할을 어떻게 할 것인가, 앞으로 내가 부모로서 아이가 생겼을 때 어떻게 부모로서 행동해야하는지 다짐을 하게 되는 계기였어요. 그 때 제가 좀 많이 성장하게 된 것 같아요.

저는 나키우리 5기를 안 했는데, 그 때는 솔직히, 취업 준비를 하느라고 스스로 생각하기에 나는 이런 봉사활동을 할 여유가 없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나키우리 5기를 신청조차 안했는데, 계속 5기가 진행되면서 관심이 가더라고요. 주말에 한 번씩이니까 사실 제 시간이 뺏긴다거나 그런 건 아니었거든요. 뭔가 멘토라고 하면, 성공해야 했다거나 그런 생각도 했었는데, 멘토링을 계속 하다보니까 딱히 어느 분야에서 잘났거나 성공한 사람이 하는 건 아닌 거 같아요. 그런 면에서 스스로 위로를 받기도 했어요. 




나의 부족함이 너의 위로가 된다는 것,

Q. 멘토가 꼭 성공한 사람이 아니어도 된다는 건 어떤 의미인가요? 

A. 대학생을 대상으로 멘토링으로 하는 프로그램을 보면 유명 책의 저자라든가, 어느 분야의 일인자, 대기업의 누구, 이런 사람이 멘토링을 하는 경우가 많거든요. 저도 취업 준비를 할 때 내가 멘토링을 할 수 있는 자격이 있나, 그 자격에 대해서 많은 생각을 했던 것 같아요. 하지만 그런 잣대를 대서, 누가 잘나고 못나고, 그런 사람이 멘토가 되어야 하는 게 아니라, 아이들이 긍정적으로 변할 수 있도록, 옆에서 관찰과 조언을 줄 수 있는 사람이라면 멘토링을 하기에는 충분한 자격이 된다고 생각해요. 그런 심경의 변화가 있었어요.


Q. 저도 예전에 만나뵈었던 선생님들을 생각해보면, 자기가 완성되어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보다 자기의 부족함을 아는 사람과 상담을 하게 되는 것 같아요.

A. 맞아요. 자기가 성공적인 길만 걸어온 사람은 청소년의 미래에 대한 불안함에 대해 잘 알지 못하고, 그렇기 때문에 이렇게 하면 성공할 수 있는 거 아냐? 라고 말하거든요. 저 같은 경우에도 제 꿈과 진로에 대해 고민을 많이 해왔고, 도전을 했다 실패한 경험도 있어서, 그런 실패의 경험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줄 수 있으니까, 제가 누리지 못해 아쉬웠던 대학생활의 부분들에 대해 조언해줄 수 있어서 좋았어요.


Q. 그러면 그런 것을 펼칠 수 있는 꿈의 직장이 아름다운배움인 건가요?(웃음) 

A. (웃음)


Q. 실패의 경험에 대해 물어봐도 될까요?

A. 실패라고 표현하는 걸 좋아하지는 않는데,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일이 있어요. 4학년 때 국가고시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저는 법대다보니 동기, 선배들이 모두 고시 준비를 하니까, 저도 자연스레 고시 준비를 해야겠다, 이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결국 1~2년 준비하면서 고시에 합격하지 않았는데 문득, 내가 이걸 정말 원해서 한 공부였나, 이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 때 마침 나키우리 활동을 하는 중이었기 때문에, 제가 진짜 원하는 일이 멘토링에 있을 지도 모른다고 생각하게 되었고요.  


Q. 아름다운배움의 어떤 점이 선생님을 매혹시켰나요?

A. 멘토링하는 아이들과 지속성이 더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직원으로서는 지속적으로 아이들을 볼 수 있잖아요. 그리고 또 멘토링 프로그램에 제가 기여를 할 수 있는 면이 있지 않을까, 그런 고민을 했던 것 같아요. 




반갑습니다, 교육팀 정진아입니다! 

Q. 교육팀 업무로서의 포부가 있나요? 이루고 싶은 비전이라든가?

A. 저는 다른 분들이 꿈이 뭐냐고 물어보면,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 행복한 일을 하는 거라고 답해요. 그게 행복한 삶으로 향하는 자연스러운 일이고요. 제가 교육 쪽 업무를 하게 되면, 좀 더 진정성 있게 청소년 아이들을 위하는, 그 아이들에게 도움이 되는 멘토링이 무엇일지를 계속적으로 고민해보려고 해요. 부족한 점이나 좀 더 발전시킬 수 있는 것들을 잘 집어내서 더 좋은 멘토링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어요. 


Q. 마지막으로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A. 안녕하세요, 아름다운배움 교육팀 신입사원 정진아입니다. 마지막으로 한 말씀 드리자면, 그동안 저는 시험 준비도 해보고, 취직 준비도 해보고, 어떻게 보면 방황을 많이 했던 것 같아요. 제가 진짜 원하는 일이 뭔지, 제 적성을 약간 무시하면서, 어떤 제가 정한 길을 가는 게 아니라, 정해진 길, 다른 사람들이 봤을 때 이렇게 가는 게 순리라고 말하는 방향으로만 나아갔던 것 같아요. 그래서 제 적성을 찾고 흥미를 다시 발견하면서, 아름다운배움에 들어오게 되었는데, 어떻게 보면 돌아온 것 같다는 생각도 들지만, 좀 더 즐겁게 동료들과 일을 하면서, 저도 발전하고, 아름다운배움도 발전할 수 있도록 열정적으로 일을 할 생각입니다. 감사합니다!




이전글 [5월] "아이들은 굉장히 관계중심적이에요"- 이선우 후원자 ...
다음글 [새직원 인터뷰] 후원자 여러분 반갑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