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하기

HOME 후원하기 후원자 이야기
-

후원자 이야기

[기부자 인터뷰] 나눌 수 있다는 것은 감사한 일이죠. - 박정희 기부자님

관리자 │ 2016-04-12

2.png

HIT

960

 

 

아름다운 배움이 사무실을 이전하느라 분주했던 어느 저녁. 제자리를 찾지 못한 채 이리저리 바닥에 놓여있는 이삿짐들 마냥 마음 한 켠도 어수선했던 그런 저녁이었다. 사실 어수선 보다는 설렜다는 표현이 더 맞을 것이다. 한 달에 한 번 있는 나눔 인터뷰가 있던 날이기 때문이다. 기분 좋게 설레는 이 마음을 행여 놓칠세라 꼬옥 움켜쥐고는, 초여름의 아릿한 바람을 한껏 맞으며 약속 장소로 달려갔다. 퇴근하는 사람들로 붐비던 서울대입구역의 어느 카페에서 박정희 기부자를 만났다.

   

 

 

보답하고 싶었어요.

 

박정희 기부자는 매 달 따뜻한 마음을 나누고 있는 아름다운 배움(아움)의 후원자 중 한명이다. 두드림(Do Dream) 멘토링 1기에 참여했던 정혜진 멘티의 어머니로, 삼남매를 키우고 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만큼 아리따운 미모의 소유자였다. ‘너무 예쁘시다는 아움의 칭찬에 아줌만데 이쁘긴 뭐가 이뻐요.(웃음)” 라며 수줍게 웃는 모습이 꼭 소녀처럼 보였다.

 

그녀에게 어떻게 아움과 인연을 맺게 된 것인지 물어보았다.

 

아움을 처음 알게 된 것은 혜진이가 초등학교 6학년 때였어요. 그 당시 담임선생님께서 혜진이에게 두드림(Do Dream) 멘토링을 해보지 않겠냐고 하셨죠. 지금 생각해보면 우리 아이가 좋은 기회를 잡은 거라 생각해요. 두드림을 통해 아이가 많이 성장 할 수 있었고, 그 감사함을 보답할 길이 없을까 생각하던 차에 아움에 후원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어요. 적은 돈이지만 후원을 통해 아움이 성장하길 바랐어요. 그래야 다른 아이들도 혜진이처럼 기회를 제공받지 않을까 싶었거든요.(웃음)”

 

 

 

두드림을 통해 Do Dream 하다.

 

평소 수학과 과학을 좋아하는 혜진이는 워낙 밝고 착한 아이였다고 한다. 하지만 6학년 때의 혜진이는 말 그대로 사춘기와 과도기를 동시에 겪고 있었다고 한다. 그 나이의 또래들이 다 그러하듯 혜진이 역시 공부를 왜 해야 하는지에 대한 의문투성이에, ‘비전이 부족했고 뚜렷한 목표가 없었다고 한다.

 

아움을 통해 혜진이의 막연했던 꿈과 생각이 뒤집어졌어요. 두드림 멘토링을 하는 동안 멘토 선생님의 다정한 격려와 대화를 통해 과도기를 넘어섰고, 자연스럽게 자신이 좋아하는 일에 대해 깨닫게 되었어요. 책을 읽고 생각을 거듭할수록 공부가 자신(학생)의 임무임을 깨닫게 된 것 같았어요. 공부에 흥미를 가지게 된 거죠. 비전차트를 통해 꿈도 구체적으로 생각해 볼 수 있게 되었던 것 같아요. 욕망이랄까, 열망이랄까? 뭐 그런 뜨거운 열정이 생긴 것 같아요.

 

혜진이가 두드림 멘토링을 통해 진짜 Do Dream을 하게 되었다고 하니 아움에게 이보다 더 기쁜일이 있을까?

 

 

 

부모=학부모, 멘토=부모

 

그녀는 두드림 멘토링을 통해 아이에게 꿈이 생겼다는 게 가장 감사한 일이라고 말하면서, 또한 혜진이가 독서토론을 통해 책의 중요성을 깨닫게 되었다고 했다.

 

혜진이가 두드림 멘토링을 통해 독서토론을 하면서 책을 선정한 이유와 책을 읽는 법을 깨달았고, 책을 읽고 난 후에는 책 속의 이야기에 대해 여러 가지를 생각해 보는 것 같아요. 공부도 열심히 하지만 책을 정말 열심히 읽고 있어요. 하루는 제게 와서 이런 말을 하더라고요. 눈앞에 닥친 시험공부도 물론 중요하지만 자기는 책도 열심히 읽고 싶대요. 자신의 앞날을 위해 멀리보고 싶다고 이야기했어요.”

 

그녀는 혜진이가 어린나이에도 불구하고 어른스러운 생각을 갖게 된 것 같다고 했다. 습득능력이 강한 혜진이가 구체적인 열망이 생김으로 인해서 실현능력이 배가 된 것 같다며 거듭 감사의 말을 덧붙였다.

 

요즘의 부모는 진짜 부모가 아니라 학부모역할을 하는 것 같아요. 자식에 대한 욕심이 생기다 보니 말 그대로 학부모가 되는 거죠.(웃음) 그런 부모의 역할을 대신 해주는 게 멘토선생님들이라고 생각해요. 아이에게 꿈을 심어주고 격려와 대화를 나눠주니까요. 정말 감사한 일이죠.”

 

 

 

<▲ 혜진이의 멘토였던 장윤희 멘토와 박정희 기부자>

 

 

나눌 수 있다는 것은 감사한 일이죠.

 

박정희 기부자에게 나눔의 의미에 대해 물었다. 그러자 그녀는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감사라고 대답했다.

 

나눔을 할 수 있다는 것뿐만 아니라 나눔을 받을 수 있다는 것 모두가 감사한 일이라고 생각해요. 본인이 지니고 있는 역량을 타인과 나눌 수 있다는 것은 더 없이 기쁜 일이죠. 우리 아이가 아움을 통해 사랑을 받다보니 저도 누군가에게 사랑을 주고 싶더라고요.(웃음)”

 

그녀는 사랑을 받아 본 사람이 사랑을 하는 법이라며 수줍게 덧붙였다.

 

 

 

더 많은 아이들에게 기회를 제공하길 바라요.

 

마지막으로 그녀에게 아움에 바라는 점이 없냐고 물었다.

 

더 다양한 아이들에게 기회가 제공되었으면 좋겠어요. 특히 아움에게 감사드리고 싶은 점은 사후 관리가 좋다는 거죠.(웃음) 우리나라의 다른 멘토링 기관들은 멘토링을 진행하는 그 때가 끝인데 아움은 일회성이 아니잖아요. 지속적으로 멘토 선생님과 연계해서 봉사활동도 가고, 연락도 자주 하면서 고민도 나누고 상담도 하고 그 점이 좋은 것 같아요.”

 

그러면서 그녀는 혜진이가 즐거운 소식이 생기면 멘토 선생님을 가장 먼저 떠올린다고 덧붙였다.

  

혜진이는 이번에 중학교에 올라가서 전교1등을 하게 되었다고 했다. 가장 놀라운 사실은 혜진이가 학원에도 다니지 않는 등 사교육을 전혀 받지 않은 사실이다. 박정희 기부자는 혜진이가 두드림 멘토링을 통해 공부에 재미를 붙이면서 스스로 자기주도적인 학습법을 통해 공부를 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며 아움에게 거듭 감사의 말을 전하였다. 하지만 무엇보다 혜진이가 자신의 을 찾고 목표라는 거대한 원동력을 발견한 덕분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인터뷰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는 저절로 콧노래가 나왔다. 인터뷰 내내 마음 한 켠에 희망을 차곡차곡 채울 수 있었고, 따뜻함이 가득 차올랐다. 같은 마음으로 나눔을 실천하는 기부자들이 있기에 아움이 그리는 세상이 가깝게만 느껴졌던 하루였다.

 

 

인터뷰/ 홍보기획파트

 





이전글 [기부자 인터뷰] 기부란 하나의 만남이죠 - 이광하 기부자님
다음글 [FunFun나눔] 경매를 통해 나눔을 실천해요! - 서울대 행정대학...